건설연맹홈 건설사무홈      
 
   
     
 
Untitled Document
 
현재위치 : Home >  새소식 > 헤드라인뉴스 
     
 
 
   
 
전국 동시다발
중앙관리자   등록일 2012-09-26 조회 2051
첨부파일 0925 건설노조 체불 기자회련.bmp 
건설노조 본조, 현대건설 계동사옥 앞에서 밀린 임금(임대료) 지급 촉구!
전국 건설노조 지역본부, 국토관리청-농어촌공사 앞에서 기자회견 갖고 공공공사 현장 체불 규탄!


'건설노동자 체불사태 해결 촉구 기자회견'이 9월 25일 전국 동시다발로 개최됐다.
건설노조 본조는 오전 11시부터 현대건설 계동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은 악성체불로 건설노동자들의 생계를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있는 현대건설 계동사옥 앞에서 진행됐으며, 건설노조 최동주 교육선전실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기자회견장을 찾은 통합진보당 오병윤 국회의원은 "어제 세종시 체불현장을 찾았다. 어음을 줄 수 없게 돼 있음에도 버젓이 임금(임대료)을 어음으로 지급하고, 그나마 추석을 목전에 두고 하청사가 부도나 체불되고 말았다. 하루벌어 하루먹고 사는 건설노동자들의 피를 마르게 하는 짓이다. 현장 원청 건설사가 책임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건설산업연맹 김진배 사무처장은 "전체 체불 중 정부기관이 발주한 공공공사가 90%를 넘게 차지한다는 건 그간 아무리 정부가 대책을 내놓아도 현장에서는 종이조각에 불과하다는 것이며, 건설노동자들을 기만한 것과 다름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건설노조 이용대 위원장 직무대행은 "4대강 현장에서 선급금 받은 현대건설이 담합으로 온 국민의 지탄을 받더니 건설현장에서 체불로 말썽을 빚고 있다."며 "체불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전국 건설노조 조합원들은 대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세종시 현장에서 체불 농성을 벌이고 있는 대전건설기계지부 김홍일 지부장은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달라는데 공권력은 조합원들을 연행하고 수차례 조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오늘로 20일차 길거리에 나앉아 노숙농성을 벌이는데, 현대건설은 꿈쩍도 하지 않는다. 현대건설의 '체불' 마인드를 바꾸는데 선봉에 설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가 발주한 현장에서 일하고 돈을 받지 못한 서울건설지부 조합원은 "하청 건설사는 원청에서 받으라고 하고, 원청 건설사는 이미 공사대금을 줬다고 하고, 발주처인 코레일에선 나몰라라 하고 있다. 우린 어디가서 돈을 받아야 하냐"며 억울한 심정을 토해냈다.
기자회견은 회견문 낭독으로 마무리 됐다.
수도권지역본부 한영식 본부장은 "건설기계 노동자에게 체불은 2중, 중고를 의미한다. 현장에서 임금(임대료) 받기 전 제 돈으로 기름 넣고, 돈 나오면 할부금 갚아야 하는데, 체불이 되면 기름값은 기름값대로 빚이고, 할부금을 내지 못하면 바로 차량을 압류당한다"며 체불 해결을 촉구하고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지역 주관 일시 및 장소
서울 종로/ 전국건설노동조합/ 오전 11시 현대건설 본사 앞
강원 원주/ 전국건설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준)/ 오후 2시 원주지방국토관리청 앞
충북 청주/ 전국건설노동조합 대전충북지역본부(준)/ 오전 11시 LH충북본부 앞
전북 익산/ 전국건설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 오전 11시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앞
광주 광산/ 전국건설노동조합 광전지역본부/ 오전 11시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앞
부산 동구/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울경지역본부/ 오전 10시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앞



















건설노조는 7월부터 두달간 건설기계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체불 실태를 조사했으며, 그 결과 126억원이라는 액수가 체불됐음을 파악했다. 게다가 전체 체불 중 공공공사현장 체불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90%를 넘는다. 건설노조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즉각 체불을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근본적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미 국토해양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 정부 관계당국에서는 각종 체불 대책을 내놓았지만, 체불은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오히려 체감체불은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즉, 각종 대책이 건설현장에서는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건설노조는 '일 시키고 돈 떼먹는게 정부가 할짓이냐'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국 방방골골에서 건설현장 체불을 해결하라는 목소리에 정부가 귀기울이지 않고, 체불을 해결하지 않는다면 총력총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건설사는 당장! 건설현장 체불 해결하라!

 
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으로
 
 
   
 
 
     
 
 
 
Copyleft by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46 어수빌딩 4층 (07422) ☎ (02)843-1432 Fax.(02)843-1436
전국건설노동조합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46 어수빌딩 3층 (07422) ☎ (02)841-0291 Fax.(02)831-6238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18동 1층 (03371) ☎ (02)790-0777 Fax.(02)790-3747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46 어수빌딩 3층 (07422) ☎ (02)834-5375 Fax.(02)843-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