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맹홈 건설사무홈      
 
   
     
 
Untitled Document
 
현재위치 : Home >  소식/속보 > 건설산업뉴스 
     
 
 
   
 
건설기계 '산업첨병'서 '애물단지'로 전락
중앙관리자   등록일 2011-02-07 조회 11732
첨부파일 첨부 파일이 없습니다
국토해양부 “50년 새 332배 늘어, 수급조절 필요”

건설현장에서 산업첨병의 역할을 맡아 온 건설기계가 공급과잉과 부동산 경기 침체 영향으로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6일 국토해양부 건설기계 현황 통계에 따르면 건설기계는 61년 1천129대였으나 지난해 12월 기준 37만4천904대로 50년 만에 332배나 늘었다. 건설기계는 61년 1천129대에서 65년 1천764대로 점증했다가 70년 7천165대로 급격히 늘어났다. 이어 74년 1만대, 78년 2만대, 85년 5만대, 95년 20만대, 2003년 30만대를 돌파한 뒤 매년 1만대 안팎씩 새로 등록되고 있다.

현재 26종의 건설기계 중 가장 숫자가 많은 것은 지게차(12만5천107대)로 전체의 33.4%를 차지한다. 그 밖에 굴착기(11만7천306대·31.3%)·덤프트럭(5만4천981대·14.7%)·콘크리트믹서트럭(2만2천179대·5.9%)·로더(1만6천686대·4.5%) 등이 뒤를 이었다.

건설기계 자격증을 획득한 조종사도 98년 30만4천311명에서 지난해 말 기준 73만1천79명으로 증가했다. 국투부는 “현대화와 함께 개발사업이 진행되면서 건설기계도 급증했으나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가 겹쳐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노는 기계'가 넘쳐나고 있다”며 “이에 따른 임대료 가격 왜곡 등 부작용이 발생되면서 골칫거리 애물단지로 전락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급과잉 기종의 신규등록을 일정 기간 제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건설기계 수급을 조절하기 위해 건설기계 가동률 추이·기종별 수요 예측 등에 관한 연구용역을 국토연구원에 맡긴 상태”라고 말했다.


[펌 매일노동뉴스 김은성 기자]
 
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으로
 
 
   
 
 
     
 
 
 
Copyleft by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46 어수빌딩 4층 (07422) ☎ (02)843-1432 Fax.(02)843-1436
전국건설노동조합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46 어수빌딩 3층 (07422) ☎ (02)841-0291 Fax.(02)831-6238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18동 1층 (03371) ☎ (02)790-0777 Fax.(02)790-3747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46 어수빌딩 3층 (07422) ☎ (02)834-5375 Fax.(02)843-1436